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직업상(?) 포털에 오랜 시간동안 체류해 있는 편이다. 그러다보니 당연히 실시간 검색어에도 자주 눈이 간다. 네티즌들의 관심사를 알고 싶기도 하고 한편으론 혹 인터넷 공간에서 벌어지는 일을 내가 몰라서 이슈에서 멀어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이다.

그런데 요즘은 실시간 검색어에 그다지 눈이 안 가는 편이다. 90%이상, 심할때는 100% 가까이 연예인들의 이야기가 주를 이루기 때문이다.  이러다 대한민국 네티즌들은 연예인들 사생활을 자기 부모님보다 더 잘 알지 않을까라는 생각까지 들었다.

그러면서 의문이 가는 것은 정말 인터넷에서 생활하는 네티즌들의 관심사는 연예인 이야기밖에 없을까하는 점이다.

소녀시대 초미니, 장근석 결별, 이상원 고백, 서태지 컴백설, 이언 파격변신, 폴매카트니 이혼, 유선 특수분장, 현영이휘재 소개팅, 김희선 함, 현영 뱃살, 박효신 학창시절...

이런 것들이 정말 네티즌들 사이에 이슈가 되는 이야기일까?

최근에는 미디어다음은 너무 어이없을 정도로 심하게 도배를 한다. 네이버나 네이트 등은 그나마 덜 노출시키는 편이다. (이에 대해서는 미디어다음이 언론사 아웃링크 이후 변화된 듯 싶다는 생각이 든다)

포털 검색어 담당자에게 묻고 싶을 정도다. 정말 저 내용들이 네티즌들이 알고싶어서 저렇게 배치가 된 것인지. 아니면 자신들의 트래픽을 높히려, 즉 사이트 체류시간을 올리려 의도적으로 저런 류를 배치한 후 오랫동안 놔두는 것인지 말이다.

검색어에 연연해 하지 않는 네티즌들도 많고, 꼭 필요한 내용만 찾아보는 네티즌들도 있지만 인터넷을 이용하기 위한 관문으로서 역할을 하고자 만들어졌던 포털사이트들의 저런 행태는 분명 네티즌들에게 그다지 좋은 영향을 미칠 것 같지는 않다.

- 아해소리 -

ps. 부모님 생일도 모르는 애들이 슈퍼주니어이나 동방신기 등 그 많은 애들의 생일, 혈액형, 취미, 가족관계까지 외우는 것을 보면.....음.....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