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한 업체가 ‘주몽 담배’를 팔겠다며 일간지에 광고를 게재한 것에 대해 ‘주몽’을 방송한 MBC와 공동제작자 올리브나인, 초록뱀미디어가 발끈하고 나섰다.

이들은 오는 7월 1일부터 담배를 판매하겠다며 지역총판 및 대리점 모집에 나선 업체 대문에 드라마 ‘주몽’의 공식상품으로 담배가 판매된다는 오해를 미리 차단하기 위해 해명에 나섰다고 밝히며 자신들의 이미지가 국민드라마인 ‘주몽’을 이용해 장사만 하려는 것으로 비춰질까봐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주몽의 부가 사업을 담당한 올리브나인은 복분자술과 같은 전통주나 쌀 등에 주몽의 브랜드를 입혀 판매해왔다. 그러나 담배까지 드라마와 엮어 상품으로 만드는 것은 국민정서를 고려해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 애초부터 담배와 관련해서는 상표등록을 하지 않았다.

올리브나인의 한 관계자는 “이 업체가 ‘주몽’의 로고를 교묘하게 변형하여 담배를 팔겠다고 나서고 있다. 이것은 ‘국민드라마’로 불리며 많은 시청자들로부터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주몽’의 후광 효과를 이용하겠다는 것으로 밖에는 생각이 안 된다”고 밝혔다.

또 “애시당초 상표 등록을 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서도 후회한다. 그렇게 했다면 이렇게 ;주몽‘ 브랜드를 이용한 담배 판매를 어느 정도 차단할 수 있었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현재로서는 우리가 담배판매에 관계가 없다고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현재 MBC를 비롯해 두 공동제작사는 공식적으로 이 업체에 항의를 하지는 않은 상태다. 실제로 담배 판매 자체에 대해서는 MBC나 공동제작사들은 왈가왈부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주몽 마크를 변형시켜서 내세웠기 때문이고, 주몽이란 이름이 이들에게 전속되어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다만 내부적으로 검토한 후 부정경쟁방지법에 위반 될 수 있는 사항으로 판단이 될 경우 ‘주몽 담배’에 대한 ‘판매 및 대리점 모집 금지 가처분 신청’ 등 강력히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