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진석 자유한국당(이라 쓰고 친일자위당이라 읽는다) 의원이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이해하지 못할 개 짖는 소리를 했다. 노무현 대통령이 이명박에게 정치 보복을 받아 자살한 것이 아니라 부부싸움 후 목숨을 끊었다는 것이다. 근거? 친일의 후손이 그 따위 내용을 제시할리 만무하다.

그런데 여당이 반발하자 다시 페이스북에 더 희한한 글을 올렸다. 언뜻 보면 해명처럼 보이지만, 애초 개 짖는 소리에 개 짖는 소리를 더했을 뿐이다.

"저는 ‘노무현 대통령의 비극적 결심이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보복 때문이었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서 올린 글일 뿐, 돌아가신 노무현 전 대통령이나 가족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기위한 것이 아니라고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그리고 제 뜻을 권여사께 잘 전달해 달라고 하였습니다."

-> ​박원순 시장의 주장에 반박하려면 근거를 대야하지 않을까. 그러니 개소리란 이야기를 드는 것이다. 애들은 유감이라는 단어 뜻 부터 다시 공부해야겠다.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을 애통해 할수록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나 사법처리 또한 신중해야 한다고 저는 믿습니다. 현직 서울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 고발하고, 문성근 김미화씨 같은 분들이 동참하는 여론몰이식 적폐청산이 나라에 무슨 보탬이 되겠습니까?"

-> ​여론몰이라. 범죄를 저지른 범인의 행각이 다 드러났고, 때문에 잡자는 것인데 여론몰이라. 정진석 같은 친일파 후손들에게 대한 적폐청산을 제대로 못해서 지금 나라가 이 지경이다. 너희 살자고 나라 팔아먹지 마라. 쥐박이 닭 친일자위당이라는 적폐 청산으로 나라는 다시 태어난다.

"한쪽이 한쪽을 무릎 꿇리는 적폐청산은 사회적 갈등과 분열을 증폭시키는 악순환을 반복시킬 뿐입니다."

-> ​한쪽을 무릎 꿇리는 정치보복은 너희가 했지, 지금은 제대로 적폐청산을 하는 중이다. 어설프게 물타기 하지 말아야 한다. 정진석은 이 방법이 아직 통한다고 보는 병신 생각을 아직도 하는 걸까.

"노무현 대통령을 사랑하는 분들께 묻고 싶습니다. 정말 이명박 대통령이 정치보복으로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았다고 믿으십니까? 노무현 대통령의 한을 풀기 위해서 또 다른 형태의 정치보복에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 ​답해준다. 믿는게 아니고 사실이다. 정진석이 뭔가 착각하는데 지금 노무현 대통령 한을 풀기 위해 적폐 청산을 하는 게 아니고 국민을 위해 하는거다. 이걸 정치보복으로 보는 것은 너희 기준에서, 너희가 해왔던 것이 그 짓 밖에 없어서다.

"노무현 대통령은 유서에서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 '​​누구' 는 사람에게 해당되는 거다. 쥐와 닭. 치일자위당(대한민국 정당 아님)을 대상으로 말하는 게 아니다. 제대로 읽어야.

-아해소리-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