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야당 요구대로 법무장관 후보자인 안경환이 사퇴했다. 40년전 판결문 유출 등 여러 따져야 할 부분은 남았다. 중요한 것은 법무장관 후보 스펙트럼이 넓다는 것이다.

하지만 외교부 장관은 다르다. 안경환 사퇴로 이제 외교부 장관 후보자 강경화 패를 살려도 무방한 수가 놓여졌다.

사실 야 3당이 안경환 패를 그대로 받았다면 도리어 강경화 임명 강행이 더 어려워지지 않을까 생각했다.

야 3당으로서는 "이런 논란 있는 법무장관 받을테니 외교장관 포기해라"로 압박할 구실이 생겼을테고, 국민들에게도 너무 강대강 대치 국면으로 나아가면서 "너무 밀어부치는 거 아닌가"라는 이미지를 줄 수 있었다.

​그런데 이게 거꾸로 됐다.

청와대로서는 "무리 있는 인사 사퇴를 받아들이겠다"로 무리 없는 인사 강행의 정당성을 확보했고, 동시에 야 3당의 입장을 살려주며 '협치' 명분을 만들었다. 국민에게도 '논란 인사는 브레이크를 걸 수 있다'라는 인식을 줬다는 생각이 든다.

강경화 임명을 18일 일요일로 예상하고 있는 가운데, 이틀 전인 16일 금요일 사퇴의 그림이 절묘한 이유다.

- 아해소리 -

ps. 야 3당의 공격 방향이 조국 민정수석을 향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 위의 그림은 국민들의 지지를 절대적으로 믿는 문재인 대통령이기에 가능하다. 문 대통령이나 조국 교수나 야 3당의 징징대는 것에 흔들릴 사람들이 아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