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 매일 문재인 때리다보니 자신들도 모르게 적음.

2. 유능한 후보에 맥을 같이 하다보니 문재인으로 적음.

3.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의 지지자들에게 많이 구독 시키려 함.

4. 아무 의미 없이 편집자가 멍 때렸고, 1판 나오고 조선일보 기자 모두가 멍 때렸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