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미 뉴스 소비는 포털이나 페이스북으로 넘어간 지 오래다. 방송에서는 JTBC만 보는 편이다. 지상파는 안 본지 너무 오래 됐다. 우연히 KBS 채널이 고정된 식당에서 처음 보는 앵커가 뭐라고 말하는데, 기억도 안 난다.

 

아마 언론계에서나 방송에 조금이라도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왜 지상파를 보지 않느냐라는 질문이 굉장히 공허하다는 것을 안다. 사회적으로 비중 있는 뉴스는 JTBC나 페북에서 충분히 소화해낸다. 지상파는 현재 박근혜 나팔수혹은 잡지식이나 전달하는 수준으로 전락했다. 어느 순간 JTBC가 공영방송이 되고, KBSMBC는 정권 홍보 방송, 정권 비호 방송이 됐다. (그나마 SBS는 조금 낫다고 해야 하나.)

 

일례로 이번 어버이 연합 게이트보도를 보자.

 

공영방송이라 말하는(이것도 이제는 수치스러운 말이다) KBS는 어버이 연합(이라고 이번만 쓰고 무개념 수구집단이라고 칭하자) 관련 보도를 일주일간 겨우 단 2건만 리포트 했다. 그것도 두 번 다 기자 바이라인 없이 아나운서가 리포트로만 내보냈다. 남들이 하니까 눈치 보다가 대충 발만 쓱 내민 셈이다.

 

그런데 차라리 이 수준에서 그치면 그나마 그래 너희는 역시 정권 나팔수야정도로만 여기겠지만, 한발 더 나아가 황정민의 FM대행진코너에서 전경련이 사실상 집회를 은밀하게 지원하고 동원했다고 해석할 여지도 있는 것이라고 말한 KBS 국제부 기자가 갑작스레 교체되는 상황은 그래 너희는 정권을 지키는 개야라고 여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오죽하면 언론노조 KBS본부장을 맡고 있는 성재호 기자가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어버이 연합이 기자회견을 하고 청와대가 입장을 내놓았는데도 눈을 감고 있는 건 국민들에게 죄를 짓는 것이라고 말했을까.

 

MBC도 마찬가지다. 일주일간 어버이연합 기사는 단신 3건이다. 뭐 어차피 언론으로서의 역할은 이미 오래전에 포기한 집단이기에 뭐 따로 이야기할 꺼리도 없다. 언론사가 아니라, 그냥 예능으로 먹고 사는 조직이니까. (개념은 예능이 더 낫다)

 

재미있는 것은 지금 KBSMBC가 하는 행동은 독재 때 배운 몸짓이다. 박근혜가 독재자의 딸로서, 그리고 스스로 독재의 길을 걸어가기 때문에 방송국도 그 체질을 독재 시대에 발맞춰 변해가는 것일 수도 있다. 그런데 국민들은 앞으로 변해가는데, 이들은 뒤로 변해가는 것이 문제다.

 

이를 잘 볼 수 있는 것이 이번 총선이다. 이들이 만들어놓은 북한 관련 의제들은 국민에게 전혀 먹히지 않았다. 하긴 국방부 대변인조차 어버버하는 내용을 아무리 짱구 잘 굴리는 방송사 기자들이라 할지라도 어떻게 부풀릴 수 있을까. 그나마 (기획 의혹까지 제기되는) 탈북 어쩌구 했지만 역시 안 먹혔다. 이번 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20~40대가 수준 낮은 지상파보다는 페북이나 JTBC를 통해 스스로 뉴스를 찾아봤기 때문이다. (라고 추측한다)

 

어찌보면 KBSMBC가 배워야 할 것은 조중동이다. 총선에서 박근혜와 새머리당이 지고 나서 이들의 변신은 정말 화려하다. 박근혜의 정책 실정을 까는 것은 물론, 어버이 연합 게이트도 다룬다. 만약 새머리당이 이겼다면, 택도 없는 소리다. 그런데 이들은 바로 변신하다. KBSMBC는 이런 모습을 따라가지 못한다. 이유는? 조직의 생존보다는 개인의 영달이 우선시되니, 윗대가리 몇몇이 청와대 눈치 살피면 끝이다. 하지만 조중동은 조직의 생존이 우선이니 변신의 기준 또한 이에 맞추게 된다.

 

일단 박근혜의 남은 임기 동안에는 지상파 뉴스는 영원히 안 볼 것 같다. ‘뉴스코스프레가 끝나기 전에는 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