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한도전을 통해 주목을 받게 된 혁오. 그러나 혁오가 홍대 밴드운운하는 것은 영 불편하다. 혁오의 음악성으로도 충분히 주목받을 수 있는 상황에서 그를 둘러싼 여러 가지 포장된 모습이 음악성을 해칠 수 있기 때문이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우선 혁오에게 홍대 밴드라는 말이 어울릴까. 홍대에서 밴드 생활을 오래 한 사람들 입장에서는 고개를 갸우뚱거릴 일이다. 혁오는 신사동호랭이를 통해 키워졌고, 장기하가 소속된 두루두루AMC에 의해 홍대 밴드로 포장됐고, YG에 의해 인지도를 순식간에 올린 사례다. 즉 홍대 밴드처럼 자생적으로 만들어져 주목은 받은 후, 다시 매스컴을 탄 사례와는 차이가 있다.

 

밴드 관계자들은 혁오가 홍대 클럽 무대에 선 것이 3회 전후라고 이야기한다. 정확하게 알 수 없는 버스킹을 많이 했다고 말한다면 어쩔 수 없지만, 자신의 이름을 걸고 음악팬과 만나는 클럽 공연 횟수로 볼 때는 홍대를 기반으로 해서 주목받았다고 할 수 없다. 그나마 한번은 클럽데이 때 무대에 오른 것이다.

 

사람들은 서울재즈페스티벌이나 안산밸리록페스티벌 참가를 거론하며, 실력이 있기에 인정 받은 것이 아니냐는 말을 한다. 그러나 이 역시도 이들의 실력이 퍼지고 페스티벌 관계자들이 발굴 했다기보다는 두루두루를 통해 무대에 오른 셈이다. 장기하라는 선배의 덕이 크다는 것이다. 과연 페스티벌 관계자들 입장에서 먼저 혁오에서 손을 내밀었을까.

 

 

 

 

실상 두루두루를 소속사라고 하기에도 이상한 것이, 이미 혁오는 두루두루 쪽에서 대외적인 면만 컨트롤 받았을 뿐, 곡을 포함해 실질적인 컨트롤은 타블로가 이끄는 하이그라운드 쪽이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혁오가 무한도전에 들어간 과정에 대해서도 여러 추측이 난무할 수밖에 없다. 즉 굳이 무한도전에 나갈 필요가 없었던 지디와 태양이 혁오를 위해 나간 거 아니냐는 것이다. 무한도전입장에서도 매번 새로운 가수들과 협업을 하려 했고, 지디나 태양 인지도에 기대어 시청률 상승을 노리는 급이 아닌데 말이다.

 

결국 혁오를 위해 지디와 태양이 출연을 했고(MBC와의 딜?), 혁오를 일정 정도 띄운 후 YG가 실질적으로 돈을 대준 하이그라운드와 계약한 것으로 해, YG 주가를 끌어올렸다는 스토리가 제기된 것이다.

 

다시 말하지만, 혁오의 음악성은 주목을 받을만하다. 그러나 오로지 밴드를 한다는 이유로 홍대 밴드로 갑자기 포장되어 몸가치를 올리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여기에 YG와 이어지는 상황은 추후 혁오를 향한 긍정적 인지도 상승을 긍정적으로만 보기 힘들게 만들었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