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노리개'가 첫 언론배급 시사회를 가졌다. '연예계판 도가니'라고 알려진 이 영화는 연예계 성상납 문제를 다룬 작품이다. 한 여배우를 죽음으로 몰아넣은 비극 앞에서 정의를 쫓는 열혈기자와 검사가 그녀의 부당한 죽음의 진실을 알리고자 거대 권력 집단과의 싸움을 벌이는 이야기를 그린다.

 

당연히 고 장자연이 떠올릴 수 밖에 없다. 시사회가 끝난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민지현은 고 장자연을 연관지어 연기하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이는 그냥 본인의 생각일 뿐, 예고편만으로도 충분히 장자연을 떠올릴 법하다.

 

연예계의 검은 모습을 그렸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연예계 기자들이 참석했고, 당연히 나올만한 질문들이 나왔다. 기사가 쏟아졌고, 검색어에까지 주연배우와 영화명이 올랐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조선일보와 조선일보 계열사들의 기사는 찾아보기 힘들다는 것이다.

 

영화에서는 신인 여배우에게 성상납을 강요하는 기획사 대표와 언론사 사주가 나온다. 그리고 언론사 사주는 자신의 변태적 성욕을 채우기 위해 신인 여배우를 유린한다. 영화를 보는 이들은 자연스럽게 장자연과 조선일보를 떠올리게 된다. 조선일보와 그 계열 혹은 관계사들의 기사가 나오지 않는 것이 이상한 일은 아닐 것이다.  기자를 탓하고자 함은 아니다. 바로 그 윗선의 보신주의를 탓하고자 함이다.

 

조선일보 사이트에서 검색하면 제휴를 맺은 연예매체 OSEN의 기사만 나올 뿐이다. 궁금한 것은 어쨌든 조선일보와 스포츠조선은 이 영화를 리뷰를 쓸 수도 있을 것이다. 과연 어떤 시각으로 '노리개'가 그려질까.

 

- 아해소리 -

 

 

 

2011/03/11 - [세상 끄적이기] - '장자연 사건' 음모론의 제기, 그러면 남는 거 있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