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뉴스스탠드로 인한 언론사 충격이 점점 강도가 세지고 있는 가운데, 이제 이는 체감이 아닌 숫자로 등장해 실질적인 공포를 안겨주고 있다.

 

비록 3월 마지막 날까지 포함하고 4월 1일 오후 2시 이전 캐스트까지 포함하고 있었다지만, 랭키닷컴에 드러난 언론사들의 트래픽은 위험천만하다. 만약 이 상황이 한달여가 지속된다면, 그 이후의 실질적인 여파는 누구도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3월 31일 부터 4월 6일까지 각 언론사의 트래픽 유입 상황은 처참하다. 그러나 그 와중에서도 메이저와 마이너의 간극이 현격히 드러나 향후 어떻게 변화할지는 또다시 예측 불가다.

 

조선닷컴은 전체 순위가 5계단 떨어졌지만, 일평균 페이지 뷰의 타격은 미미한 편에 속한다. 도리어 한국아이닷컴은 대폭 하락해 전체 순위가 12위나 떨어졌음은 물론 전체 점유율도 0.36에서 0.18로 반토막이 났다.  그 이하는 말하나 마나다.

 

서울신문은 31위에서 63위로, 경향닷컴은 33위에서 63위로, 세계닷컴은 50위에서 71위로, 한겨레는 61위에서 79위로, 국민일보 쿠키뉴스는 42위에서 109위로, 문화일보는 70위에서 154위로 각각 떨어졌다. 오히려 검색어 맞춤형 기사를 쓰는 천지일보가 30위 가까이 뛰어올랐다.

 

여타 뉴스캐스트를 활용했던 인터넷 신문이나 경제지들도 강한 타격을 입었다. 노컷뉴스 54위 - 114위, 마이데일리 59위 - 82위, 오마이뉴스 76위 - 130위. 뉴데일리 94위 - 158위, 매일경제 11위 - 18위, 한국경제 12위 - 17위, 헤럴드경제 23위 - 42위, 아시아경제 24위 - 47위, 이데일리 55위 - 87위, 스포츠조선 35위 - 48위, 스포츠서울닷컴 36위 - 44위, 스포츠동아 38위 - 55위, 일간스포츠 49위 - 93위, 오센 63위 - 75위, 아이뉴스 24 108위 - 191위, 디지털 타임즈 58위 - 153위 등이다.

 

문제는 지금이 아니라 향후에는 이 폭이 얼마든지 더 넓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2009년 이전으로 돌아가게 된 각 언론사들의 대응방식이 궁금해진다.

 

- 아해소리 -

 

 

2013/04/01 - [미디어 끄적이기] - 뉴스 스탠드, 언론사 PV가 멈춤…거품이 빠지다

 

2013/04/04 - [미디어 끄적이기] - 검색어 존재한 채 생긴 뉴스스탠드는 실패한 작품

 

2009/05/07 - [미디어 끄적이기] - 네이버 뉴스캐스트 선별 기준이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