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웅장한 오케스트라와 더불어 아이유가 무대에 등장하자, 남성 팬들의 환호가 이어졌다.  '잔혹 동화'와 '너랑 나' 등을 부르는 아이유는 방송에서 늘 보던 변함없는 아이유였다.


그런데 아이유가 세 곡을 마치고 첫 멘트 타임으로 이어지자, 우리가 늘 보던 변함없는 아이유에서 변했다. 어느새 4000명 가까운 관객 앞에서도 전혀 주눅들지 않는 것은 물론 이들 마음을 쥐락펴락하는 대형 가수로 서 있었다.


아이유는 자신 공연 콘셉을 설명했고, 경호원이나 회사 차원에서 막은 사진찍기 까지 "전 찍어도 되는데, 아직 남은 콘서트가 있으니 찍어도 인터넷에 올리지 마라"라는 귀여운 멘트까지 날렸다.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우리 팬들은 정말 착하다. 어제(2일) 콘서트가 끝나고 인터넷에 올리지 말라고 하니까, 팬 카페까지 뒤져보니 하나도 안 나왔다"며 팬들을 어르고 달래고 했다. 축구선수 박지성이 무대에 있다고 소개한 후, 관객들이 거기에 시선이 몰리자 "이제는 저를 봐주세요. 저 안 보시는 분들은 퇴장시킬꺼에요"라며 귀여운 질투 표정까지 지었다.


남성 팬들이 많이 온 것을 의식해 여성 팬들에게 연신 고맙다고 하고, 2AM과 이승기를 소개했고, 나이 많은 팬들을 위해 자신의 부모님을 거론하며 '낭만에 대하여' '황혼의 문턱'을 멋드러지게 불렀다.  2층과 3층 관객을 의식해 "여기는 와이어를 할 수 없다고 하니, 이해하시고 제가 계속 2층과 3층을 바라볼께요"라며 신경까지 썼다.


아이유는 2시간 30분을 거의 혼자 이끌고 가면서 여동생, 딸, 누나 같은 감정을 관객들에게 동시에 선사했다. 20살 여성 솔로 가수로서 쉽지 않은 내공을 보인 것이다. 5년이라는 활동 기간이 있긴 했지만, 남녀노소 누구나 만족할 수 있는 감성을 전달하기는 쉽지 않다. 아이유는 그것을 놀랍게도 해낸 것이다. 


그러면서 동시에 든 생각은 "현 20대 솔로 여가수 중에서 이만큼의 퀄리티로 이만큼의 역량을 보일 수 있는 가수가 누굴까"였다. 그룹이든 솔로든 생각해보면, 거의 없다는 것이 결론이다.


3일 서울 콘서트는 아이유의 미래가 얼마나 더 커질지 궁금증을 일으켰지만, 동시에 아이유가 현 소속사인 로엔 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시장에 나왔을 때 얼마나 커장한 관심을 모을지도 가늠케 했다. 로엔에서 커서 로엔에서 스타가 됐지만, 만약 로엔을 떠난다면 더 커지는 대형스타로 바뀔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