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근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30일 별세했다. 김근태 상임고문의 이력에 대해서는 새삼 여기서 거론하지 않는다. 그 분이 남긴 수많은 발자욱은 대한민국 역사가 지속되는 동안 계속 곱씹어 살펴봐야 하고, 배워야 하는 길이다. 그 발자욱을 이 블로그에 일일이 나열하기에는 글의 내공이 부족하다.

단지 과거 2007년도에 이 블로그를 통해 김근태 상임고문의 대선 불차마 선언을 환영한다는 글을 쓴 것에 대해서는 후회하고 있다. 당시 판단으로는 보수꼴통 세력에게 영원한 견제세력으로 남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인지도와 상황을 볼 때 정동영 의원의 출마가 더 현실적인 판단이었다. 그러나 이렇게 빨리 세상을 등지실 줄은 몰랐다.

추가로 한 가지는 또한번 기록하고자 한다. 지금은 목사가 된 고문기술자 이근안 과의 악연이다. 이근안은 1985년 김근태 상임고문을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하면서 8차례 전기 고문과 2차례 물고문을 가했던 인물이다. 김 상임고문은 당시의 경험을 담아 1987년 '남영동'이라는 책을 통해 이근안의 고문기술을 세상에 알렸다.

민주화 이후 10여년간을 도피생활을 하던 이근안은 1999년 검찰에 자수, 징역 7년을 선고받고 2006년까지 복역했다.

여기서도 이근안은 진실한 면회온 김 상임고문에게 진실된 사과를 하지 않았다. 당시 김 고문은 사죄하면서도 눈물을 흘리지 않는 이근안의 모습을 보고 차마 '용서한다'는 말을 하지 못한 것으로 밝힌 바 있다.

이근안은 출소 후 2008년 대한예수교장로회에서 안수를 받고 목사로 변신, 전도와 신앙 간증 활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는 종종 '나는 고문기술자가 아닌 애국자'라고 표현하며 고문을 정당화하는 모습을 보여 논란을 빚었다.

이제 그에 대해 직접 고문을 받은 사람은 없었졌지만, 아직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은 그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하는 사람은 수도 없이 많다. 그가 고인의 영정 앞에 눈물 흘리며 사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아해소리 -

ps. 김근태 상임고문 빈소서 난동을 부린 아줌마를 통해 인간에 대해 새삼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된다.

2007/06/12 - [세상 끄적이기] - 김근태 전 의장의 대선 불출마 선언...환영.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