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편의상 1기와 2기로 나누자. 김건모, 백지영 등까지 포함되어있던 1기 때의 논란이 2기 때는 거의 없어졌다. 심사의 룰이 바뀌기도 했지만, 기존에 빠진 가수들보다 더 묵직한 느낌의 가수들이 자리했기 때문일 것이다. 김건모와 백지영이 약간 예능의 느낌을 선사했다면, 임재범, BMK, 김연우의 합류는 음악성의 탄탄하게 보강된 느낌이다. 그러니 시청자들의 입장에서 이 '아름다운 선물'에 대해 뭐라 딴죽을 걸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앞서 '완전히'라는 표현 대신 '거의'라는 표현을 쓴 이유는 프로그램과 시청자가 만나는 접점에서 일어나는 논란은 해결됐지만, 프로그램과 음반 제작자들의 충돌은 이제 시작이기 때문이다.

이 글을 쓰는 밤 11시. 멜론 실시간 차트 1위는 박정현이 부른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다. 이소라가 부른 '넘버원'이 5위며, 임재범의 '빈잔'이 7위며, 임재범의 '너를 위해'가 8위다. 김연우의 '미련'이 10위며, 김범수의 '제발'이 16위, BMK의 '그대 내게 다시'가 17위, BMK '꽃피는 봄이 오면' 18위, 윤도현의 '마법의 성'이 21위다. 1위부터 10위까지에 5개가 들어갔다. 흔히 상위권이라 지칭되는 20위 권 내에서도 8개가 이름을 올렸다.

음반 제작자들의 반발은 여기에서 시작된다. '나가수'에 나오는 가수들의 실력을, 관록을 무시하는 것이 아니라, 예능 프로그램을 등에 지고 나온 음원이 음원 순위를 싹쓸이하며 수익을 올린다는 점에서 공들여 앨범을 만든 이들의 노력이 무시당한다는 것이 이들이 반발하는 이유다. 기존에 인기있는 아이돌 그룹도 밀리는 판에 어느 신인이 음원을 출시할 것이며, 이럴 경우 가요계의 침체는 한층 더 심화될 것이라 주장한다.

그럼 MBC는 어떤 입장일까. 한마디로 문제 없다는 것이다. 여기에 네티즌들도 음반 제작자들을 향해 손가락질을 한다. 기껏 하나의 예능프로그램에 밀리는 앨범을 제작하면서 무슨 할 말이 있냐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생각하자면 음반 제작자들보다는 누리꾼들의 비판에 더 귀가 쏠린다. 간단하다. 이미 천편일률적인 음악 밖에 들려주지 못하는 가요계에 더이상 바랄 것이 없다는 것이다. 똑같은 작곡가, 작사가의 느낌에서 얼굴만 다른 아이돌이 나와 노래를 부르니, 그것에 과연 귀가 쏠리겠는가. 그러다보니 진짜 노래를 부르는 진짜 가수들의 목소리에 시청자들은 귀를 정화시킨다는 표현까지 써가며 다가가는 것이다. 그리고 그 노래를 방송 뿐만 아니라, 다시 찾아서 듣고 싶은 열망이 음원 차트에 반영되는 셈이다.

그러나 정작 피해자는 다른 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천편일률적인 아이돌 그룹의 음악이 아닌, 진짜 노래를 들고 가요계에서 활동하고픈 신인 가수 혹은 보컬리스트들이다. '나가수'는 이들까지도 매장시키고 있는 셈이다. 찾아보면 이들의 노래 실력도 현재 '나가수'에 나오는 이들 못지 않고, 더 키워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가수들도 있다. 그러나 이들까지도 기존의 가요계와 똑같은 레벨로 평가받으며 매장당하고 있다.

물론 이들에 대한 해법은 사실상 없다. 그들이 '나가수'에 의해 피해를 입고는 있지만, 이들의 대항력이 아이돌 그룹 소속사나, 대형 기획사처럼 탄탄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들도 지금은 어쩔 수 없이 피해를 입는 반(反) '나가수' 입장에 서는 수 밖에 없다.

이처럼 이들까지 포함해 현재 가요계 구도가, 음원 구도가 어느 순간 '나는 가수다'와 '나는 가수이고 싶다'의 대결로 나뉘어지고 있다. 현재는 '나가수'의 압도적인 승리다. 그러나 한편으로 우려되는 것은 이들이 대중에게 던져준 메시지를 가요계에서 수익 계산만 하는 이들이 '적대적'으로만 다가가면 악의적인 비난을 하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무엇을 바꿔야 할지에 대한 고민은 안하고 말이다.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