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네이버가 현재 각 언론사에 광고 기사를 내보내지 말라고 통보했으며, 이로 인해 각 언론사들이 비상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형 기사는 말 그대로 광고를 기사처럼 하는 것이다. 우리가 흔히 보는 병원 광고를 비롯해 주로 지상파나 신문을 통해 공개적으로 광고를 하지 못하는 상품들이 이를 통해 광고한다.

예를 들어 "성형할 때 주의할 점" 등의 제목으로 마치 성형 부작용에 대한 이야기같지만, 내용을 잃다보면 특정 병원의 명칭이 나오고, 특정 병원의 치료법이 등장한다. 또 "쇼핑몰, 이것만을 알고 차리자"등의 기사도 비슷한다. 물론 기자들이 취재해서 내보내는 경우도 있지만, 극소수이고 대부분은 광고대행사를 끼고 보도자료 형태로 전달된다. 이때문에 이런 류의 기사는 바이라인(기자명)이 달리기도 하지만, 대개는 그냥 내보내거나, 보도자료임을 밝히고 나간다.

이렇게 해서 언론사들이 얻는 수익은 적지않다. 특히 지금은 아니지만, 과거 네이버 뉴스캐스팅을 각 언론사가 직접 컨트롤할 당시에는 이러한 광고 기사 대행사가 수도없이 만들어졌으며 잘 나가는 대행사 사장은 엄청난 돈을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언론사 뉴스캐스팅 전면에 배치가 되고, 검색어에 오르는 등 얼마 되지 않은 돈으로 막대한 효과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뉴스캐스팅을 네이버가 다시 가져가면서 이를 통한 수익은 급격히 줄어들었다.

그런데 네이버가 이제는 아예 광고형 기사를 내보내지 말라고 나선 것이다.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지만, 네이버의 이런 행동은 일단 자신들부터 되돌아보고 행해야 할 드 싶다.

광고가 기사로 바뀌면서 일종읜 신뢰성을 줄 수 있고, 이 과정에서 소비자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면 원론적으로는 맞다. 그러나 네이버도 돈을 받고 스폐셜 링크 형식으로 네티즌들에게 혼란을 주지않아. 마치 많은 사람들에게 신뢰성을 주는 배치를 돈을 받고 하는 것과 광고형 기사와 뭐가 다른단 말이가.

물론 항변은 있을 수 있다. 네이버가 공공연히 말한 "우리는 언론이 아니다"라는 전제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언론 보다 현재 더 큰 파괴력을 지녔음은 스스로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광고를 통해 수익을 올리는 것은 어느 미디어든 추구한다. 그리고 그 효과를 생산자들도 톡톡히 누린다. 그것을 우리는 되고 너희는 안된다는 식으로 접근하는 것을 누가 이해할 수 있을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