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4년만에 '헤어' 단어가 빠진 순수한 이발관에 갔다. 집 근처에 있는 줄도 몰랐던 '연남 이발관". 나이 지긋하신 이발사 분이 운영하신다.

사실 어느 순간 이발관이 주위에서 사라졌다. 이후 헤어샵이 들어서기 사작했고 비용 시간이 모두 이상한 형태로 진행됐다. 특히 남자들의 어색함이란.

그래서일까. '연남 이발관'이 반가웠다. 저녁 7시 30분까지 한다는 것을 전화로 물어보고 7시에 바로 갔다.

옛날 이발관 의자에 앉자 목 주위에 수건을 X자 형태로 꼼꼼하게 얻은 후, 이발 가운을 다시 목에 꼼꼼하게 두른다. 머리에 잔뜩 물을 뿌리신 후 곱게 뒤로 넘긴다. 이후 아주머니가 꼼꼼하게 기계와 가위로 기장을 잡으면, 본격적으로 이발사 어르신이 머리카락을 자르기 시작한다. 정말 꼼꼼하게 말이다.

윗머리카락을 자를 때는 내가 몸을 낮춰야 한다. 헤어샵에서는 의자를 낮추지만, 여기서는 어르신이 "요즘 사람들은 키가 커 허허허" 하시며 어깨를 누르신다.

중학생 조카 키가 180이 넘는다고 하자 놀라며 또 웃으신다.

다 자르면 다시 아주머니가 귀 근처와 목 뒤에 면도 크림을 바른 후, 면도칼로 잔털을 정리해주신다.

이제 하이라이트. 세면대에 가서 수건과 세면 가운을 입고 고개를 숙이면 찬물을 머리를 감겨 주신다. 헤어샵처럼 온도를 묻는 따위의 과정은 없다. 세수까지 시켜주시고, 샤워기로 사정없이 얼굴의 비눗기를 제거해주신다.

과거 어릴 적에 이발관 좀 다녀본 이들은 알 것이다. 지금은 헤어샵에서 친절하게 하지만, 과거에는 이 부분에서 아주머니들이 "가만히 있어"는 절대적이다. 안 그러면 비눗기가 남아있으니 말이다.

끝이 아니다. 자리에 앉으면 능숙하게 머리의 물기를 수건으로 제거해주시고, 쿨하게 빗을 주신다. 알아서 빗고 일어나야 한다. 헤어샵처럼 드라이기 따위는 사용하지 않는다. 헤어크림? 왁스? 따위 묻지 않으신다.

이 모든 과정의 비용은 1만원이다. 그나마도 카드를 안 받으셔서 잔돈을 털어보니 9천원 밖에 없는 것을 보시더니 다음에 오면 달란다. ^^. 물론 바로 집에 가서 천원을 가져왔다.

여기 매력있다. 보통 머리 기를 때까지 헤어샵 잘 안가는데, 여긴 이발관은 왠지 자주 갈 거 같다. ^^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아해소리




야당 요구대로 법무장관 후보자인 안경환이 사퇴했다. 40년전 판결문 유출 등 여러 따져야 할 부분은 남았다. 중요한 것은 법무장관 후보 스펙트럼이 넓다는 것이다.

하지만 외교부 장관은 다르다. 안경환 사퇴로 이제 외교부 장관 후보자 강경화 패를 살려도 무방한 수가 놓여졌다.

사실 야 3당이 안경환 패를 그대로 받았다면 도리어 강경화 임명 강행이 더 어려워지지 않을까 생각했다.

야 3당으로서는 "이런 논란 있는 법무장관 받을테니 외교장관 포기해라"로 압박할 구실이 생겼을테고, 국민들에게도 너무 강대강 대치 국면으로 나아가면서 "너무 밀어부치는 거 아닌가"라는 이미지를 줄 수 있었다.

​그런데 이게 거꾸로 됐다.

청와대로서는 "무리 있는 인사 사퇴를 받아들이겠다"로 무리 없는 인사 강행의 정당성을 확보했고, 동시에 야 3당의 입장을 살려주며 '협치' 명분을 만들었다. 국민에게도 '논란 인사는 브레이크를 걸 수 있다'라는 인식을 줬다는 생각이 든다.

강경화 임명을 18일 일요일로 예상하고 있는 가운데, 이틀 전인 16일 금요일 사퇴의 그림이 절묘한 이유다.

- 아해소리 -

ps. 야 3당의 공격 방향이 조국 민정수석을 향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 위의 그림은 국민들의 지지를 절대적으로 믿는 문재인 대통령이기에 가능하다. 문 대통령이나 조국 교수나 야 3당의 징징대는 것에 흔들릴 사람들이 아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