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실히 약속이 줄었다. 그런데 동시에 뭔가가 썩 기분이 좋지는 않다. 내가 사든, 아는 동생이 사든 가운데 김치찌개 하나 놓고 소주 마시는 것조차 눈치가 보인다. 사람들은 말한다. “얻어 먹지 말고 자기가 먹은 거 자기가 내라라고. 즉 더치페이 하면 편하지 않냐라고. 후배들과 만나 더치페이 하면 당연히 선배로서 좋다. 내 돈 안 나가니 말이다. 그런데, 더치페이 할 거면서 업계 후배들과 밥 한번 먹자라고 말하는 거 어렵다. 솔직히 다 알지 않나.

 

업계 동생들도 마찬가지다. “밥 한번 먹자” “술 한잔 하자라는 말이 요즘 힘들다고 말한다. 물론 만나는 사람들은 다 만난다. 인증만 하지 않으면 되고, 알려지지만 않으면 된다. 그런데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기도 하다.

 

뉴스에서 김영란법 때문에 식당들이 폐업하고 업종변경 한다고 한다. 댓글에서는 그동안 얼마나 부정청탁을 많이 하고 자기 돈으로 안 먹었으면 식당들이 문을 닫냐라고 말한다. 그런데 과연 저런 식당에서 부정청탁이 얼마나 이뤄졌을까. 그리고 정말 금풍이 오갔을까. 아니다. 부정청탁과 금품 수수와 상관없는 이들이 그냥 몸 사리는 거다. 진짜 큰 돈 오가며 청탁하고 금품 수수하는 사람들은 저런 식당 안 간다. 법이 노리는 방향이 틀렸다.

 

김영란법을 반대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잘못된 행동에 대해 어릴 적부터 교육을 받아보지 않고 “2등은 기억하지 않는다 1등만 기억한다”, “사회는 정글이다. 내가 잡아먹지 않으면 잡아먹힌다”, “안되면 되게 해라등의 말만 들어왔던 사람들에게 법으로 올바른 행동을 하라고 강요하면 그게 바로 될까 의문이 든다. 솔직히 김영란법은 올해 넘기는 순간 어느 정도 통제력을 상실할 것으로 보인다.

 

법 실행 전 몇 년간 인식의 변화를 시켜야 하는데, 무슨 두부 자르듯 “928일부터 3,5,10을 조심해라라고만 하니, 그게 과연 지속 가능하겠는가. 인식의 변화가 없으니, 편법이 당연히 만들어질 것이고, 그 편법에 대항한 법들이 또 만들어질 것이다.

 

식당이 문을 닫고, 대리기사가 힘들어지는 것은 법을 지키기 위한 의지가 아니라, “소나기 피하자라는 눈치다. 그 눈치를 가지고 김영란 법이 사회를 바꾸고 있다라고 말하는 거 자체가 난센스다.

 

그리고 사실 김영란법이 제대로 발휘하게 하려면, 지금 정부 고위층이나 군 비리 등을 저지른 사람들에 대해 엄중 처벌하면 된다. 법을 위반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격하게 처벌받는다라는 것은 인식하게 하면 아무도 함부로 움직이지 못한다. 그런데 위에서 빠져나가고, 핑계 대고 있는 이 시점에 과연 다른 이들에게 이 법을 적용시킬 수 있을까.

 

김영란법을 지키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과연 닭근혜를 비롯해 청와대, 정부에 있는 이들인 자체를 무시하는 상황이 문제라는 것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아해소리




그렇다..연예인이기 때문에 피소 하나로도 충분히 뉴스꺼리는 된다. 그러나 뉴스꺼리가 되는 것이지, 그것이 확실한 팩트라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이미 벌써 언론이, 여론이 난리다. 어뷰징 때문인 거 안다. 그러나 어뷰징을 떠나서도 너무 적극적으로 다뤄진다.


배우 엄태웅이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 그러나 아직 확실하게 밝혀진 것은 없는 고소장 접수 수준이다. 그런데 엄태웅의 이번 피소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연합뉴스 보도를 정리하면 이렇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엄태웅에 대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의 고소장을 접수, 수사하고 있다.

 

고소장에 따르면 엄태웅은 올해 1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 오피스텔에 있는 마사지업소에서 여종업원 A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 업소는 성매매 업소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엄태웅이 이 여성을 성폭행 했다.

 

엄태웅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기사를 보고 알았다. 현재 사실 관계 확인 중이다라고 밝혔다. 본인 확인과 경찰 조사 중 아직 밝혀진 것은 없다. 우선 23일 오후 150분 시점까지는 그렇다.

 

경찰 조사를 통해 확인해야 할 것은 네 가지다.


첫째 엄태웅이 해당 마사지 업소에 1월에 갔는지, 둘째 성폭행 사실이 있는지, 셋째 성폭행은 아니더라도 성행위를 했고 그게 성매매였는지, 넷째 성행위를 했더라도 성매매가 아닌 합의하에 했는지 여부다.


본인 확인 및 경찰 조사 결과 첫번째 상황이라면 엄태웅은 아무 잘못이 없다. 고소한 여자는 무고죄가 될 것이며, 이를 엉뚱하게 확대 생산한 언론이 책임져야 한다.


그러나 그 이후의 상황은 모두 엄태웅에게 최악이다. 범법자가 될 수도 있고, 넷째 상황과 같이 되었더라도 가정이 있는 엄태웅은 추락하게 된다. 그런데 역으로 신중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가정이 있는 엄태웅. 특히 엄태웅의 가정은 이미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다. 그 가정이 사회로부터 엉뚱한 시선을 받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신중이라는 단어가 계속 사용될 수 밖에 없다.


본인 확인과 경찰 조사를 더 기다려봐야 하지 않을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아해소리
TAG 엄태웅